이퀴니티와 넷플릭스: 혼란의 시기에 빛을 발한 재무 트랜스포메이션

이퀴니티와 넷플릭스의 재무 리더가 COVID-19 팬데믹에 맞서 재무 기능을 가상 운영 모드로 전환하고 장차 일어날 수 있는 위기 상황에 철저히 대비한 비결을 소개합니다.

Image placeholder

오늘날 어려운 시장 상황과 치열해지는 경쟁 환경에서 기업의 재무 전략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습니다. 최근 한 웨비나에서는 넷플릭스의 EMEA, APAC, LATAM 지역 총괄 VP(Vice President)인 Robertjan Dekker와 이퀴니티의 Group Finance Controller를 맡고 있는 Robert Bloor가 출연하여 글로벌 팬데믹 상황에서 회계를 결산하고 재무 팀을 꾸려 나가면서 미래를 대비한 경험을 공유했습니다. 그 자세한 이야기가 궁금합니다. 

이퀴니티, 원격으로 고라이브 실현

복잡한 규제 업종에 특화된 기술, 재무, 행정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퀴니티는 2020년 4월에 글로벌 재무/급여 시스템을 모두 Workday로 이전할 계획이었습니다. 그 와중에 팬데믹이 발발했습니다. 

팬데믹 초기에는 갑자기 몸이 아파 일하지 못하는 직원이 늘어나는 사태를 가장 우려했다고 Bloor는 밝혔습니다. 2020년 2월만 하더라도, 전면적인 록다운(lockdown)이 장기화되어 사무실이 아닌 곳에서 새로운 업무 환경이 조성되리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따라서 회사 측은 이러한 상황에서 고라이브를 진행할지 여부를 결정해야 했습니다. 

Bloor의 설명에 따르면, 이퀴니티는 록다운 이전에 테스트와 리뷰를 비롯한 모든 대면 작업을 마쳤기 때문에 균형적으로 판단하여 위험을 평가하고 결정한 바를 추진할 수 있었습니다. 이퀴니티는 Workday 급여 솔루션의 고라이브를 시작했고, 배포 과정은 순조로웠습니다. 그리고 Bloor의 팀은 이 복잡한 상황에서도 나머지 Workday 재무 관리 솔루션까지 성공적으로 고라이브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고, 이들의 생각은 옳았습니다.

2020년 4월, 처음으로 가상 환경에서 (길다면 길다고 할 수 있는) 8일 만에 결산을 완료했습니다. 이 기간은 매월 단축되었습니다. (이퀴니티의 반기 결산까지 포함하여) 6일~7일로 줄었고, 드디어 초과근무 없이 정규 근무시간에만 일하고도 5일 만에 마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와 더불어 약 2,000명의 직원을 대상으로 하는 타임시트 시스템의 관리 방식도 개편했습니다.

두 번의 월별 결산과 한 번의 분기별 결산이 끝나자 가상 환경 결산은 거의 일상적인 일로 느껴졌습니다.

가상 환경에서 결산하는 넷플릭스

세계 최대 스트리밍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기업인 넷플릭스에서는 팬데믹이 닥쳤을 때, 세계 각지에 있는 직원이 여러 제약과 어려움에 봉착했습니다. 비즈니스의 관점에서 보면, 넷플릭스 직원은 이미 Workday를 비롯한 기존 시스템 환경에서 정기적으로 재택근무를 하고 있었고, 노트북과 같은 재택근무용 하드웨어도 잘 갖춰진 상태였다고 Dekker는 말합니다.

“넷플릭스는 항상 직원이 어디서나 일할 수 있도록 지원해왔습니다. 게다가 며칠이나 몇 주 단위로 근무시간을 조정하는 탄력적인 시스템을 운영했습니다.” 그 덕분에 매니저와 팀원 사이에 신뢰 관계가 형성되어 있었고, 이는 팬데믹 기간에 정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넷플릭스 최초로 가상 환경에서 완전한 분기 결산을 해낸 것은 흥미진진한 경험이었을 뿐만 아니라 절호의 기회이기도 했습니다. 결코 쉽지 않았지만 중대한 전환점이 되었다고 Dekker는 말합니다.

두 번의 월별 결산과 한 번의 분기별 결산을 마친 지금, 가상 환경 결산은 거의 일상적인 일로 느껴진다고 그는 설명합니다. 넷플릭스는 글로벌 비즈니스 거점을 확대하고 그에 따른 복잡성 및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방식을 지원하기 위해 Workday 플랫폼에서 다른 여러 솔루션도 추가로 개발할 계획입니다.

데이터 분석/보고 인사이트를 활용하여 글로벌 차원에서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이퀴니티와 넷플릭스의 사례를 이 웨비나에서 자세히 알아보세요.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