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kday 산업 인사이트: 유통 HCM(Human Capital Management)의 발전 토대 구축

최근에 열린 Workday 디지털 이벤트에서는 해롯(Harrods)과 피엘만(Fielmann AG)이 Workday 단일 시스템을 통해 더 뛰어난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확보하고, 계속 직원들과 소통하며,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간소화한 경험을 소개했습니다.

Image placeholder

유통 업계의 기술 담론에서는 대개 인공지능, 머신러닝, 자동화의 영향을 다룹니다. 즉, HCM(Human Capital Management) 소프트웨어보다는 자동 재고 정리 로봇, 스마트 피팅 룸이 더 인기 있는 주제입니다. 그러나 HR/재무 인프라 없이 이런 기술이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까요? 기초가 굳건해야 집이 무너지지 않습니다.

최근 Workday가 개최한 디지털 이벤트, Workday 산업 인사이트에서는 피엘만 AG의 HR IT 책임자인 Franziska Wiehoff와 해롯의 HR 시스템 매니저인 Nicola Skeels가 고객 패널로 참여했습니다. 이 패널을 이끈 Teo Pham 박사는 전자 상거래/소셜 미디어 전문 온라인 비즈니스 스쿨, Delta School의 설립자입니다.

독일에 본사가 있는 피엘만은 유럽 7개국에서 800여 개의 매장을 운영하는 아이웨어 전문 기업입니다. 해롯은 유럽에서 최고의 명성과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백화점입니다. Wiehoff와 Skeels는 HR 시스템의 가장 중요한 조건, Workday HCM을 선택한 이유, 그 선택으로 누린 이점에 관해 이야기했습니다.

단일 정보 소스

두 회사 모두 단일 플랫폼의 강점에 주목했습니다. 수십 가지의 상이한 어플리케이션이 통합 지점 없이 난립하는 분산형 시스템은 제 기능을 하지 못했습니다. 직원이 HR 시스템에 액세스할 수 없거나, 직원과 관리자에게 제대로 연락할 방법이 없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HR 공유 서비스 팀이 과중한 업무에 시달리기도 했습니다. 한편 기술 전문가가 매장에 없는 관계로 고객 대기 시간이 길어지곤 했습니다. 해롯과 피엘만은 새로운 통합 시스템에서 데이터 가시성 및 완전한 통합을 구현하기로 했습니다.

시스템 가용성은 물론 프로세스 대부분을 디지털화하는 것도 중요했습니다. 직원을 위한 사용하기 편리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도 필요했습니다. Skeels는 이렇게 말합니다. “직원 대부분은 매장이나 물류 센터에서 근무합니다. 일상적으로 컴퓨터를 사용하지도 않습니다. Workday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에서 각자의 정보를 업데이트할 수 있기 때문에 정말 매력적이었습니다.”

위기와 혼란 속에서 꽃피운 혁신

팬데믹으로 전 세계의 유통 업계가 큰 타격을 입었지만, 역경을 기회로 삼아 혁신에 나선 곳도 많습니다. Wiehoff의 설명에 따르면, 피엘만은 매장 수용 인원을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디지털 웨이팅 리스트를 개발했고, 고객에게 회사 웹사이트에서 예약하도록 안내했습니다. 그녀는 팬데믹을 계기로 피엘만의 디지털화가 더 빨라졌다고 말합니다. “언젠가는 할 예정”이었던 프로젝트를 “당장” 시작했습니다.

서둘러 원격 근무 체제로 전환하면서 피엘만의 Workday 배포 프로세스에 새로운 과제가 추가되었지만, 이 회사는 원격 근무 덕분에 오히려 다른 나라의 팀과 더 빠르고 수월하게 협업하면서 신속하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음을 깨달았습니다.

물리적으로 떨어져 있더라도, 직원 온보딩 및 교육을 비롯한 학습 프로그램도 계속 진행해야 했습니다. 해롯에서는 팬데믹 때문에 모든 온보딩을 온라인으로 전환하고, Workday 인재 관리의 학습 모듈을 사용했다고 Skeels는 밝힙니다. 이렇게 온보딩 프로세스가 바뀌었지만, 그녀의 팀에 새로 합류한 직원은 온라인 가상 경험이 대면 교육만큼이나 효과적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실질적 효과

Workday HCM 인프라를 선택한 유통업체는 비즈니스의 전 범위에서 이점을 누리고 있습니다. 해롯의 경우, 단일 플랫폼에서 모든 HR 프로세스 및 데이터를 관리하고, 데이터 보안 및 정확성을 완전히 신뢰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컸습니다. 게다가 3개월 걸리던 보너스 및 급여 리뷰 프로세스를 1~2주로 단축했다고 Skeels는 설명합니다.

이번 디지털 이벤트가 열린 지난 1월 당시, 피엘만에서는 배포 프로세스가 진행 중이었습니다. Wiehoff는 “Workday 덕분에 비즈니스 프로세스에 대한 인식이 달라졌다”고 말했습니다. Workday 모범 사례를 토대로 하되 최소한의 변경으로 전 세계에 적용할 수 있었습니다.

유통 업계의 운영 혁신

해롯과 피엘만의 우선순위와 경험은 여러모로 닮았습니다. 단일 정보 소스를 기반으로 하고 협업을 통해 사용자 중심의 통합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를 구축하는 방식이 업계 전반에서 인정받고 있습니다. 이번 이벤트의 애널리스트 세션에서는 IDC 유럽 수석 애널리스트인 Philip Carter가 팬데믹 사태가 유통 업계에 미친 영향 및 새롭게 부상하는 유통 운영 모델에 관해 이야기했습니다.

이 모델의 핵심은 HR, 재무, 기타 기능의 긴밀한 연계를 특징으로 하는, 혁신적인 디지털 로드맵입니다. 이 새로운 협업 방법을 선도하는 주체는 각 업무 영역의 대표자로 이루어진 C 레벨 경영진입니다. 이들은 각자의 전문 지식과 기술을 아낌없이 발휘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Carter가 말한 대로, “이 리더들은 개방적이고 지능적이며 확장 가능한 통합 기술 아키텍처를 제공하기 위해 협력해야” 합니다.

Workday 고객, 파트너, 업계 전문가의 값진 경험과 조언을 들을 수 있는 Workday 산업 인사이트 온디맨드 서비스에 귀하를 초대합니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