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킬 중심의 채용 및 고용 전략으로 조직의 성공 촉진

직무 역할에 대한 스킬 최우선 접근 방식으로 직원의 민첩성, 창의성, 수행 능력을 강화하고, 더 포괄적인 직무 및 커리어 개발 기회를 창출할 수 있습니다.

Image placeholder

전 세계적으로 점점 커지는 디지털 스킬 갭을 감안할 때, 기업은 기존 직원과 신규 입사자 모두에게 새로운 디지털 스킬 역할을 부여해야 합니다. 그중 다수는 비전통적인 배경을 가지고 있거나, 커리어 여정의 후기에 접어든 상태입니다. 

이에 대응하여 기업은 스킬 기반 인재 모델을 사용하여 현재 인력 리소스의 잠재력을 활용하려 합니다. 그리고 신규 입사자에 대해서는 개인의 능력, 전문성, 관련 경험에 중점을 두고 정규 교육, 이전 직장 재직 기간 등의 비중을 줄이는 스킬 최우선 접근 방식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스킬 기반 인재 관리 프랙티스는 단순히 직무 설명을 업데이트하고 인재 확보 프랙티스를 변경하는 것에 그치지 않습니다.

스킬 최우선 고용 프랙티스를 통해 직원의 민첩성, 창의성, 수행 능력을 강화하고, 더 포괄적인 직무 및 커리어 개발 기회를 창출할 수 있습니다.

스킬 기반 채용 및 고용을 촉진하는 변화 

“스킬 기반 고용을 통한 인재 최적화”라는 제목의 최근 웨비나에서 액센츄어의 Principal Director인 Mary Kate Morley Ryan이 날로 중요해지는 스킬 기반 채용 및 고용 프랙티스를 다뤘습니다. Ryan은 특히 3가지 핵심 영역에 주목합니다.

1. 압축된 트랜스포메이션. 팬데믹이 가져온 전례 없는 혼란 속에서, 업종을 불문하고 모든 기업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목표를 신속하게 추진하고 혁신적인 고객 서비스를 제공해야 했습니다. 

기술 및 고객 서비스 목표뿐만 아니라 직원의 잠재된 스킬을 십분 활용하여 새로운 이니셔티브를 지원하는 방법도 새롭게 구상해야 했습니다. Ryan은 정부와 공공 기관의 이중고를 지적합니다. “직원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시민을 위한 스킬 및 미래의 업무 환경 전략에도 더 진화된 관점을 적용해야 합니다. 분명 팬데믹으로 인해 그 속도가 더 빨라졌습니다.”  

2. 휴머니티와 포용성. 팬데믹을 계기로, 기업, 특히 HR(Human Resources) 조직에서 스킬 최우선 채용을 뒷받침할 새로운 기술 및 에코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특별한 유형의 파트너십이 탄생했습니다.

예를 들어, 액센츄어의 People + Work Connect 이니셔티브는 공석 포지션을 신속하게 찾아내 충원할 수 있도록 고용주끼리 연결해주는 무료 온라인 플랫폼입니다. 2020년 4월 출시 이후, 94개국에서 270개가 넘는 기업이 이 이니셔티브에 참여했고 38만여 개 일자리가 제공되었습니다. Ryan은 이렇게 설명합니다. “지난 12개월간 휴머니티와 포용성에 중점을 두고 새롭게 방향을 설정하여 우선적으로 추진한 여러 사례 중 하나입니다.”

또한 인종차별 타파를 위한 인식과 노력이 커지면서 기업은 글로벌 포용성 및 다양성에 새롭게 집중하게 되었습니다. Ryan은 액센츄어의 2020년 리포트, “Care to do Better”를 인용하면서 직장 내 인종차별을 근절하기 위한 회사의 노력이 직원의 신뢰를 확보하는 관계 요인 중 하나로 선정되었음을 말합니다.

3. 회복탄력성. 각 기업은 사내에서 그리고 현재 참여하는 에코시스템 전반에서 회복탄력성을 강화할 방법을 모색 중이라고 Ryan은 설명했습니다. 스킬 최우선 전략은 이러한 회복탄력성 확보에 핵심적인 역할을 합니다. 기업은 새롭게 등장하는 역할과 점점 사라지는 역할 사이에서 겹치는 스킬을 분석하고, 미래에 필요한 역할을 수행하기 위한 확장 가능하고 반복 가능한 스킬 습득 경로를 개발해야 합니다.

모든 레벨에서 스킬 중심의 마인드 촉진 

스킬 기반 인재 관리 프랙티스는 단순히 직무 설명을 업데이트하고 인재 확보 프랙티스를 변경하는 것에 그치지 않습니다. 이사회와 임원 레벨에서 솔선수범할 스킬 최우선 철학과 사고방식입니다. 

Ryan은 최고인적자원책임자(CHRO)와 HR 팀 전체가 인재 확보 및 개발과 관련하여 전략가이자 촉매제의 역할을 한다고 생각합니다. HR 부서가 올바른 철학과 태도를 조성할 뿐만 아니라 “직원 및 직원의 스킬에 관한 인사이트”를 통해 비즈니스 전략 실현을 지원합니다. 

물론 기술도 중요한 역할을 맡습니다. 머신러닝, 인공지능, 자연어 처리는 스킬을 기반으로 다양한 후보자를 식별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반면에 이러한 도구 때문에 출신 배경을 보고 채용하는 것과 같은 “낡은 원칙이나 사고방식”, 또는 각종 편견이 영구적으로 자리잡을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기술 구성 및 기술 관련 의사결정을 연계하여 포용성을 강화하고 스킬 기반 접근 방식을 실천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스킬을 최우선에 두고 채용 및 직원 라이프사이클 전반을 관리함으로써 사내외 인재 Pool을 더욱 두텁게 하는 한편 다양성을 강화하고 우수 인재의 이탈을 막고 지속적인 학습의 문화를 조성할 수 있습니다. 궁극적으로, 스킬 중심의 고용 전략은 포용성과 회복탄력성이 뛰어난 애자일 조직을 만들어 미래까지 보장합니다. 이러한 접근으로 팬데믹에 따른 혼란과 위기를 극복하고 새롭게 부상한 시장 기회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스킬 기반 조직 모델에 관해서는 Workday 웨비나,  “스킬 기반 고용을 통한 인재 최적화”에서 자세히 알아보세요.  

이 문서에서 액센츄어의 컨설턴트가 언급한 모든 내용은 일반적인 지침입니다. 특정 상황에 관한 구체적인 조언이 아닙니다. 언급된 문제와 관련하여 자문이나 그 밖의 세부 정보가 필요한 경우, 액센츄어 담당자에게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더 보기